[골닷컴] 캉테는 왜 그가 첼시에 머무르려고 PSG를 거절했는지 밝혔다.



The France international has had several opportunities to move to the Parc des Princes in recent years


프랑스의 국가대표 선수는 최근 몇 년 동안 파르크 데 프린스로 이적할 수 있는 기회를 여러 번 있었다.


Chelsea midfielder N’Golo Kante has revealed the reasons behind his decision to reject a move to Paris Saint-Germain, insisting he is happy and settled in west London.


첼시의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가 런던 서부에 정착해 행복하다고 주장하며 파리 생제르망으로의 이적을 거부하기로 한 배경을 밝혔다


PSG have been consistently linked with a move for the 28-year-old over recent seasons.


PSG는 최근 시즌에 걸쳐 28세 선수를 위한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가져왔다.


As reported by Goal, the French champions were ready to launch a bid for the midfielder in July 2018 in wake of his impressive displays for France during their successful World Cup campaign in Russia.


골닷컴에서 보고된 바와 같이, 프랑스 챔피언들은 러시아에서 성공적인 월드컵 경기 동안 프랑스를 위해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덕분에 2018년 7월에 이 미드필더에 대한 영입 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Chelsea were reluctant to consider any offers for the player, who was likely to cost in excess of £100 million ($132m).


첼시는 1억 파운드를 초과하는 비용이 들 것으로 보이는 그 선수에 대한 어떠한 제안도 고려하기를 꺼렸다.


The Blues even offered Kante fresh terms worth around £260,000 a week in a bid to ward off potential suitors, with the player eventually signing a new five-year contract in November 2018, committing him to the club until the summer of 2023.


블루스는 심지어 영입을 원하는 팀들을 막기 위해 캉테에게 주급 26만 파운드 상당의 새로운 조건을 제시했고, 그 선수는 결국 2018년 11월에 새로운 5년 계약을 체결했고, 2023년 여름까지 그를 클럽에 데리고 있게 되었다.


That only temporarily put a stop to the rumours, with PSG reportedly ready to make a renewed bid to sign Kante over the summer.


보도에 따르면 PSG는 여름 동안 캉테와의 계약을 다시 시도할 준비가 되어 있는 가운데, 그것은 일시적으로 루머를 중단시켰다.


The former Leicester player admitted he had the opportunity to move to the French capital but insisted he was settled in London.


전 레스터 선수는 프랑스 수도로 옮길 기회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런던에 정착했다고 주장했다.


“Sometimes we do not necessarily know where we want to go. But we know what we have. I know I was in Chelsea and I was good there,” he told Canal Plus.


"때로는 우리가 가고 싶은 곳을 반드시 알 수 없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가 무엇을 가지고 있는지 안다. 그는 Canal Plus에게 말했다. "나는 첼시에 있었고 그곳에서 잘 지냈다는 것을 알고 있다."


“If I did not want to come to PSG it was more a sporting choice. I felt good in London, in the project and I was happy to stay there.”


"만약 내가 PSG에 가고 싶지 않다면 그것은 스포츠 선택이었다" 런던에서도, 프로젝트에서도 기분이 좋았고, 여기에 머물게 되어 기뻤다."


There was little fanfare when Kante made the move to Leicester from Caen in the summer of 2015, but he proved to be one of the most astute purchases in recent Premier League history.


2015년 여름 캉테가 캉에서 레스터로 이적했을 때 팡파레가 거의 없었지만, 최근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가장 최고의 영입 중 한 명으로 판명되었다.


He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Foxes’ shock Premier League title victory in 2016 before repeating the feat at Chelsea the following year, becoming the first outfield player to win successive English titles for different clubs since Eric Cantona at Leeds and Manchester United in 1992-93.


그는 2016년 레스터시티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에 중추적인 역할을 한 뒤 이듬해 첼시에서의 위업을 반복하며 1992-93년 리즈의 에릭 칸토나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이후 여러 클럽에서 연속적인 잉글랜드 타이틀을 거머쥔 최초의 외국인 선수가 되었다.


Kante has also earned 39 international caps for France, including playing in every game during their World Cup triumph in Russia last year.


캉테는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우승 때 매 경기에 출전하는 것을 포함해 프랑스에서도 39개의 국제경기를 소화했다.


출처

https://www.goal.com/en/news/kante-reveals-why-he-rejected-psg-to-stay-at-chelsea/17w8k4iue27871uqkc2eaa7m6e

조회 0회
KakaoTalk_20191022_141453933.png

©2019 CHELSEA FC SUPPORTERS CLUB SOUTH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