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lsea] 마테오 코바치치는 그의 '웃긴 손' 골 세레머니에 숨겨진 가슴 따뜻한 메시지를 밝혔다.



Mateo Kovacic hadn’t scored for over 1,000 days and then, like London buses, two came in quick succession!


마테오 코바치치는 1,000일 이상 동안 득점을 하지 못하다가 런던 버스처럼 두 골이 연속해서 들어왔다!


The Croatian midfielder netted his first Chelsea goal against Valencia in our last Champions League game, before adding to his tally on Saturday in our defeat to Everton. Both were similar well-taken strikes, too.


크로아티아 미드필더는 발렌시아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첼시와의 첫 골을 터뜨린 후 토요일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한골을 더 추가했다. 둘 다 비슷한 골이었다.


After each goal, the former Real Madrid man unleased a celebration that had plenty of people talking.


각 골이 나온 후, 전 레알 마드리드 선수는 아무에게도 얘기하지 않았던 세레머니에 대해 얘기했다.


There was lots of speculation as to whom Kovacic was referring his ‘silly gesture’ celebration to and the midfielder has revealed all and explained why it is so special to him and his family.


코바치치가 누구한테 자신의 '이상한 제스쳐' 세레머니를 보냈는지 많은 추측이 있었고, 미드필더는 모든 것을 밝혔고 그것이 왜 그와 그의 가족에게 그렇게 특별한지 설명했다.


‘I’ve had the celebration prepared for a while because I didn’t score last season!’ Kovacic joked.


"나는 세레머니를 준비해두었지만 지난시즌에 득점하지 못했었다!" 코바치치가 농담을 했다.


‘It’s actually for my nieces. I have two nieces, one of which has Down’s Syndrome, and they do that [hand action] with me a lot. I love her a lot and the celebration was for them.


'사실 내 조카들을 위한 거야. 나는 두 명의 조카가 있는데, 그 중 한 명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데, 그들은 나와 함께 그런 행동을 많이 한다. 나는 그녀를 많이 사랑하고 그 세레머니는 그들을 위한 것이었다.


‘It’s nice when you score and you can celebrate with the family. They have waited a long time but now I hope I can continue like that.’


'득점을 하면 기분이 좋고 가족과 함께 축하할 수 있다. 그들은 오랫동안 기다려왔지만 이제 나는 내가 그렇게 계속 할 수 있기를 바란다.'


Before his pair of Chelsea strikes, Kovacic last found the net for former side Real Madrid on January 29, 2017. An incredible 1,033 days before he scored against Valencia.


코바치치는 첼시에서 골을 넣기 전에 2017년 1월 29일 레알 마드리드에서 골망을 마지막으로 흔들었었다. 발렌시아와의 경기에서 골을 넣기 1,033일 전이라는 놀라운 기록.


As we head into tonight’s Champions League clash with Lille, knowing that victory will see us progress to the knockout stage of the competition, you wouldn’t bet against the Croatian getting on the scoresheet once again. Something his manager, Frank Lampard, has stated he expects to see more of, according to Mateo.


우리가 오늘 밤 릴과의 챔피언스 리그 충돌에 직면할 때, 우승이 우리를 경기의 녹아웃 단계로 발전시킬 것이라는 것을 알면서, 당신은 크로아티아인이 다시 한번 스코어시트에 오르는 것에 대해 내기를 걸지 않을 것이다. 마테오에 따르면, 그의 매니저인 프랭크 램파드가 더 많은 것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한 것이 있다.


‘He has joked about that before but I also think he was being serious, because he knows I should score more goals,’ added Kovacic.


코바치치는 "그는 전에도 그런 농담을 했지만 나는 그가 진지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그는 내가 더 많은 골을 넣어야 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He has been preparing me to arrive late in the box to score more goals and it is just a consequence of training hard and preparing myself.


'그는 더 많은 골을 넣기 위해 내가 박스에 늦게 도착하도록 준비해왔고 그것은 열심히 훈련하고 준비를 한 결과일 뿐이다.


‘I think mentally I have become stronger this season. Last season I was obsessed a little bit [with not scoring] because people were always asking when I was going to score.


'나는 이번 시즌에 정신적으로 강해진 것 같아. 지난 시즌 나는 사람들이 항상 내가 언제 골을 넣을 것인지를 묻기 때문에 약간 집착했다.


‘This summer I was just focused on preparing well and having a good season for the team and, as I said before, the goals are just consequences of training well and preparing myself.’


'올 여름 나는 그저 잘 준비하고 팀을 위해 좋은 시즌을 보내는 것에 초점을 맞췄을 뿐이고, 전에 말했듯이 목표는 잘 훈련하고 나 자신을 준비하는 것의 결과일 뿐이다.'



출처

https://www.chelseafc.com/en/news/2019/12/10/mateo-kovacic-reveals-the-heartwarming-message-behind-his--silly

조회 2376회
KakaoTalk_20191022_141453933.png

©2019 CHELSEA FC SUPPORTERS CLUB SOUTH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