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slea] 주장 아스필리쿠에타는 팀 동료들에게 더 강한 정신력을 요구했다.

2019년 12월 12일 업데이트됨



Captain Cesar Azpilicueta was honest in his appraisal of our Premier League defeat at Everton on Saturday lunchtime, calling for his team-mates to be better in both boxes and to show a stronger mentality as the games come thick and fast over the festive period.


주장인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는 토요일에 에버튼에서 있었던 프리미어 리그 패배에 대한 그의 평가에서 정직하게 그의 팀 동료들이 두 패널티 박스에서 모두 더 잘 할 수 있고, 바쁜 일정동안 경쟁이 점점 더 치열해짐에 따라 더 강한 정신력을 보여 줄 것을 요구했다.



The Blues were beaten at Goodison Park by an Everton side rejuvenated by temporary manager Duncan Ferguson, with the hosts scoring early in both halves to put the game beyond the visitors.


블루스는 구디슨 파크에서 원정팀을 상대로 전반 초반에 득점하며 활기를 되찾은 임시감독 던컨 퍼거슨이 이끄는 에버튼에게 패배했다.


Mateo Kovacic’s fine volley had reduced the deficit and given us hope of a comeback but a sloppy late goal sealed a crucial three points for the Toffees and condemned Frank Lampard’s side to a third defeat in our past four league outings.


마테오 코바치치의 훌륭한 발리는 점수 차이를 줄이며 경기에 대한 희망을 주었지만 터무니없는 늦은 골은 토피스에게 중요한 승점 3 점을 헌납하며, 지난 4 번의 리그 경기에서 프랭크 램퍼드는 3 번째 패배를 기록했다.


Afterwards, Azpilicueta admitted the early goals were particularly damaging.


그 후, 아스필리쿠에타는 초기의 골들이 특히 피해를 입었다고 인정했다.


‘We did not start very well because we knew they could have a reaction in the stadium with a new manager but we didn’t cope well enough,’ said the Spaniard.


"우리는 그들의 새로운 감독이 경기장에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우리는 잘 대처하지 못했기 때문에 경기를 잘 시작하지 못했다."라고 스페인 선수가 말했다.


‘We should have done much better in a game like this. In the first five minutes we gave away a goal from a cross, which we knew they were dangerous from, and after that we were in trouble.


'이런 경기에서 우리는 훨씬 더 잘했어야 했다. 우리는 전반 5분 동안 크로스로 인해 골을 내줬는데, 크로스가 위험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실점 이 후 우리는 곤경에 빠졌다.


‘We conceded again early in the second half and in those key moments we weren’t strong enough to cope with them.’


'우리는 후반전 초반에 다시 한 번 패배를 인정했고 그 중요한 순간에 우리는 그들을 대처할 만큼 강하지 않았다.'


Coping in adversity was a theme the 30-year-old returned to when discussing the reasons behind the setback.


역경에 대처하는 것은 30 세의 선수가 좌절의 원인을 논의 할 때 돌아온 주제였습니다.


‘The mentality is very important and performing every few days is key to being a top team,’ continued Azpilicueta. ‘We lacked this mentality today to come here and fight, to be at our best against a team that were struggling.


'심리는 매우 중요하고 며칠마다 경기를 하는 것이 최고의 팀이 되는 비결이다.'라고 아스필리쿠에타가 계속했다. '우리는 오늘 이곳에 와서 싸우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팀을 상대로 최선을 다하기 위해 이런 사고방식이 부족했다.


‘We were coming from a very good game against Aston Villa but we didn’t show ourselves to be mentally strong enough to cope with this.’


'우리는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 아주 좋은 경기를 하고 있었지만, 우리는 이 경기에 대처할 만큼 정신적으로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지 못했다.'


Away from home in the Premier League, no side has conceded more than Lampard’s Chelsea, who have shipped 17 goals in eight games despite winning five of those. While that defensive record clearly needs attention, Azpilicueta believes there is room for improvement in both boxes.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에서, 어떤 팀도 램파드의 첼시보다 더 많은 골을 내준 팀이 없다. 첼시는 8경기에서 17골을 넣었지만, 그 중 5골을 넣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스필리쿠에타는 수비 기록이 분명 관심을 필요로 하지만, 양쪽 박스에 모두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Defence is an area where we have to improve but we are not strong enough in both boxes right now,’ he continued. ‘We are conceding a lot and when we arrive in the dangerous areas, we are not clinical enough to score our chances.


`수비는 우리가 개선해야 할 분야이지만 지금은 양쪽 박스 모두에서 충분히 강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많은 것을 생각하고 있으며 위험한 지역에 도착했을 때 우리는 우리의 가능성을 평가 할 만큼 인상적이지 못합니다.


‘It’s a major problem because in football the key is to be clinical in both boxes and at the moment we are not strong enough in both of them so we have to work on that.’


'축구에서 중요한 문제는 양쪽 박스 모두에서 인상적이 되는 것이고, 현재 우리는 양쪽 박스 모두에서 충분히 강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에 대해 연구해야 한다.'



There is little time to dwell on the loss as a massive Champions League group decider looms on the horizon. The Blues need a victory over Lille at Stamford Bridge on Tuesday to secure their place in the last-16 and Azpilicueta acknowledges they will have to be much-improved to achieve that.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승부가 눈앞에 다가옴에 따라 패배에 대해 깊이 생각할 시간이 거의 없다. 블루스는 16강에 진출하기 위해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릴과의 승리가 필요하며 아스필리쿠에타는 이를 위해 많은 발전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Our target is to win every game and on Tuesday we have a final, it’s like the knockout stage already for us,’ he added.


"우리의 목표는 모든 경기에서 이기는 것이고 화요일에는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그것은 우리에게 이미 녹아웃 단계와 같다"고 그는 덧붙였다.


‘We have to win to go through and we have to be ready because we cannot play like that today. The Champions League is the highest level and we have to be ready for it.’


'우리는 이겨야 하고 오늘처럼 경기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준비를 해야 한다. 챔피언스리그는 최고 수준이고 우리는 이에 대비해야 한다.'



출처

https://www.chelseafc.com/en/news/2019/12/08/cesar-azpilicueta-reacts-to-defeat-by-calling-for-improvement-in?cardIndex=0-0

조회 0회
KakaoTalk_20191022_141453933.png

©2019 CHELSEA FC SUPPORTERS CLUB SOUTH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