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 WITNESS]“집에 돌아와서 기쁘다” 여러번의 임대끝에 첼시에서 자리잡은 바추아이


Antonio Conte was at Chelsea for two seasons between 2016 and 2018 and during his time at Stamford Bridge, Michy Batshuayi wasn’t a major player for the Italian.


안토니오 콘테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첼시에 있었고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있는 동안, 미키 바추아이는 이탈리아 감독의 주전 선수가 아니었다.


This led to the Belgium international joining Borussia Dortmund on a loan deal in January 2018 and the forward failed to find a place in the Blues’ squad last season, when Maurizio Sarri was in charge of the west London club.


이로 인해 2018년 1월 벨기에 국가대표 선수는보루시아 도르트문트에 합류하게 되었고, 포워드는 지난 시즌 마우리지오 사리가 웨스트 런던 클럽을 맡고 있는 동안 블루스 선수단에 자리를 잡지 못했다.


He joined Valencia on a season-long loan deal, but having struggled with the La Liga side in the first half of the last campaign, his temporary stay was cut short and Crystal Palace signed him on a short-term deal in January.


그는 발렌시아와 임대 계약을 체결했지만, 임대 전반기에 라 리가에서 고군분투하면서 임대는 단축되었고, 크리스탈 팰리스와 1월에 단기 계약으로 계약했다.


After the end of last season, the 26-year-old returned to Chelsea, where he’s the second choice striker for manager Frank Lampard, behind top scorer Tammy Abraham.


시즌이 끝난 후, 26살의 바추아이는 첼시로 돌아왔고, 그는 최고 득점자인 태미 아브라함에 이어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두 번째 공격수다.


Despite several loan spells since the start of 2018, Batshuayi told Play Sports he knew he had a place with the Europa League winners.


2018년 초부터 몇 번의 임대가 있었지만, 바추아이는 플레이 스포츠에 자신이 유로파 리그 우승자들과 자리를 같이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Before I left, I knew I had my place at Chelsea. The Premier League is also my favourite league, so I’m happy to be home,” Votebal Belgie quoted Batshuayi as saying.


"돌아오기 전에 첼시에 내 자리가 있다는 것을 알았다. 프리미어리그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리그여서 집에 와서 기쁘다."라고 Votebal Belgie는 바츠와이의 말을 인용했다.


On fighting with Abraham for a place in the starting XI, he said: “That is frustrating, because everyone wants to play a lot and score a lot.


그는 아브라함과의 선발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것에 대해서 "그것은 좌절스러운 일이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들이 많이 경기하고 많이 득점하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That is normal for me to feel that way. Unfortunately, the boss decides and he can only pick eleven players. He is currently opting for other players.”


"내가 그렇게 느끼는 것은 정상이다. 안타깝게도, 감독은 결정했고 그는 11명의 선수들만 뽑을 수 있다. 현재 다른 선수를 택하고 있다고 말했다.


Batshuayi has scored five goals in all competitions this season and while talking about his targets for this season, he explained: “The goal of this season is to win a trophy with the team and score a lot so the team takes a prize.”


바추아이는 올 시즌 모든 대회에서 5골을 넣었고 올 시즌 목표도 얘기했다 "팀과 함께 트로피를 거머쥐고 많은 득점을 하는 것이 목표다" 라고 설명했다.




출처

https://sportwitness.co.uk/im-happy-home-player-knew-place-chelsea-multiple-loan-spells/

조회 20회
KakaoTalk_20191022_141453933.png

©2019 CHELSEA FC SUPPORTERS CLUB SOUTH KOREA.  

ALL RIGHTS RESERVED.